[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워너원 강다니엘-옹성우-김재환-윤정수-육중완이 세대를 초월한 형제 케미를 뽐내며 에너제틱한 동거 생활을 보여줬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스타 리얼 동거 버라이어티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이하 '발칙한 동거')에서는 속 살까지 공유한 ‘옹?환육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우선 옹성우-김재환이 윤정수의 일일 세신사로 변신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윤정수는 때 밀기에 앞서 욕조 물에 몸을 불리는 등 설렘 가득한 모습을 보였고 이어 옹성우-김재환이 때를 밀어주자 "워너원이 내 등을 밀어주다니"라며 감회가 남다른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윤정수를 본 육중완은 "두꺼비 등 미는 것 같다"라는 남다른 감상평을 투척해 강다니엘과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때밀이를 마친 윤정수와 워너원 ‘옹?환’은 ‘육가이드’로 변신한 육중완의 안내에 따라 망원동 쇼핑에 나섰다.

다섯 남자는 빈티지샵에 도착했고 육중완의 제안에 멜빵 바지를 팀복으로 입게 됐다.

멜빵 바지를 입은 다섯 명은 듀스 따라잡기에 나섰고 각자 다른 춤으로 흥을 발산하면서 ‘옹?환육수’로 등극해 새로운 형제 케미를 뿜어냈다.

멜빵을 입고 망원 시장에서 장을 본 다섯 명은 가평으로 향했다.

‘옹?환’-윤정수는 가평에 도착해 한 펜션을 보고 좋아했고 이를 본 육중완은 "여긴 줄 알았지? 여기야~"라며 반대편의 폐교를 가리켜 네 사람을 패닉에 빠뜨렸다.

이에 강다니엘은 "진짜 도망가고 싶었어요"라고 폐교를 본 솔직한 속 마음을 밝혀 웃음을 더했다.

폐교로 들어간 다섯 명은 짐을 풀었고 윤정수의 제안에 따라 가위바위보에서 이긴 사람만 닭강정을 먹는 게임을 시작했다.

김재환은 연이은 승리로 닭강정을 양껏 맛봐 만족스러운 웃음을 얼굴 가득 지은 반면 옹성우는 단 한차례도 이기지 못해 "나 못 참겠어 진짜"라며 울상을 지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닭강정을 먹은 ‘옹?환육수’는 편한 옷으로 갈아입는 중 서로에게 스스럼 없는 장난을 치는 등 한결 친해진 모습으로 훈훈한 분위기를 뿜어냈다.

이어 다섯 명은 각자 역할을 분담해 저녁 상을 차렸고 소고기부터 삼겹살, 소시지, 고추장 라면 등 서로를 위해 정성을 담아 준비한 식사를 즐기는 모습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더했다.

kwh0731@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