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국내 영화가 승승장구했던 극장가에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가 강자로 등장했다.

22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7일 개봉한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는 지난 주말동안 86만9126명의 관객을 불러 모아 누적관객수 126만6022명을 기록하며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는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모은 ‘메이즈 러너’ 시리즈의 3탄이자 최종회로, 위키드에게 납치된 친구 민호(이기홍)를 구하러 최후의 도시로 향한 토마스(딜런 오브라이언)와 러너들의 활약을 담았다.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는 지난해 11월 ‘저스티스 리그’ 이후 약 두 달 만에 다시금 승기를 잡은 할리우드 영화로 그 의미를 더했다.

더불어 개봉 5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해 앞으로의 흥행세 역시 기대케 했다.

할리우드 강적의 등장으로 인해 연말연초 극장가를 장악했던 한국 영화의 기세가 주춤한 모양새다.

같은 날 개봉한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말동안 64만7902명의 관객을 모으며 2위에 머물렀다.

이병헌 박정민 주연의 ‘그것만이 내세상’은 이미 단물이 빠진 복서 조하와 서번트 증후군을 앓는 진태 형제의 사랑을 그린 코믹 드라마. 누적관객 91만1389명으로 100만 관객을 향해 고군분투 하고 있다.

진정성 있는 작품으로 역주행을 이뤄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외에는 작품성과 입소문으로 역주행을 이뤄낸 디즈니 픽사의 애니메이션 ‘코코’가 56만5710명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3위 자리를 유지했으며, 연말연초 극장가의 주역이었던 ‘1987’과 ‘신과함께-죄와 벌’이 각각 46만5084명과 36만2527명 관객을 동원해 4위와 5위에 자리했다.

kwh0731@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