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라디오 로맨스' 윤박의 츤데레 매력이 안방극장을 제대로 강타했다.

KBS 2TV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에서 망나니 PD '이강'으로 분한 윤박은 그간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엉뚱함으로 존재감을 발산해 왔다.

특히 지난 20일 방송된 7, 8화 방송분에서는 츤데레 면모와 훈훈한 선배미까지 뽐내며 '매력 화수분'으로 등극했다.

윤박은 김소현(송그림 역)에게 짓궂게 굴다가도 "지금부터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하면 너 좋은 작가 될 수 있어"라는 다정함이 묻어나는 말투로 쓱 진심을 내비쳤다.

작가들 사이에서 수모를 당하고 있는 김소현에게 "작가 대 작간데 왜 말 못하고 그러고 섰어?"라고 박력있게 몰아치며 또 하나의 설렘을 전했다.

이렇게 선배와 남자를 오가는 미묘한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마음도 간질간질하게 만들었다.

감기 걸린 김소현에게 더운 척 외투를 벗어주고, 아무렇지 않게 툭 감기약을 나눠주는 가하면 곤히 잠든 그에게 담요를 덮어주는 모습으로 달달함을 추가했다.

시청자들은 장난기 속에 감춰진 윤박의 진심이 언제 튀어나올지 기대하며 극에 더욱 몰입하고 있다.

한편, '라디오 로맨스' 8화 말미에는 윤박이 윤두준(지수호 역)에게 "나 송그림 좋아해"라며 돌직구 고백을 날려 세 사람의 삼각관계가 본격화될 것을 예고했다.

윤박의 고백을 계기로 김소현과 선후배 사이를 뛰어넘어 핑크빛 기류를 형성하게 될지, 또 서로를 견제하면서도 은근한 브로맨스를 펼치던 윤두준과는 어떤 팽팽한 줄다리기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KBS 2TV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사진=KBS 2TV '라디오 로맨스' 방송 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