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메이저리그 밀워키에서 뛰고 있는 최지만(27)이 시범경기 3호 대포를 폭발시켰다.

최지만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굿이어의 굿이어 볼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신시내티와의 경기에서 6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6회 말 솔로 홈런을 날렸다.

3-8로 밀린 6회 말 선두타자로 나온 최지만은 신시내티의 우완 잭 스티븐스를 상대로 오른쪽 펜스를 넘기는 솔로포를 뽑아냈다.

시범경기 3호 대포. 지난 13일 LA 다저스전에서 역전 만루포를 때린 이후 나흘 만에 다시 손맛을 봤다.

앞선 2회 초 첫 타석에서 좌전 안타를 날린 최지만은 3회 2사 2, 3루에서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지난 1월 밀워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한 뒤 초청 선수 신분으로 스프링캠프에 합류한 최지만은 밀워키 주전 1루 자리를 두고 KBO리그 NC 출신인 에릭 테임즈과 치열하 경쟁을 벌이고 있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