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유병재가 ‘부부 케미’를 선보이고 있는 10년 지기 매니저와 심야 부부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두 사람이 싸우게 된 이유는 매니저의 방송 욕심 때문이라고 전해져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17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2회에는 방송 욕심을 드러내는 유병재 매니저 유규선의 모습이 공개된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유병재와 그의 매니저가 커플처럼 잠옷을 맞춰 입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팬 사인회를 마친 유병재는 집으로 오자마자 SNS에 검색을 했는데, 온통 매니저로 뒤덮인 검색 결과를 보고 큰 충격에 휩싸였다고. 유병재의 매니저가 팬들의 요청을 받고 사인을 해주고 사진을 찍어준 것. 이에 대해 매니저는 "다 너 좋으라고 하는 거야~"라고 설명하며 민망하게 웃었다는 후문이다.

결국 유병재는 매니저의 팬서비스에 질투심이 폭발, 때아닌 심야 부부싸움을 벌였다고 전해져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유병재만큼이나 독특한 매니저에 대한 호기심이 증폭되는 가운데, ‘전지적 참견 시점’에 유병재가 출연하게 된 계기에는 매니저의 빅픽처가 숨겨져 있다고 전해져 비하인드 스토리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유병재의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에는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연예인 유병재보다 더 연예인 같은 매니저 유규선의 모습은 오늘(17일)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김생민,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kwh0731@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