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여자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 플레이오프(3전 2승제) 1차전에서 승리했다.

IBK기업은행은 17일 경기도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1차전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5 25-21 25-20)으로 완승을 따냈다.

IBK기업은행 정규리그에서 21승 9패(승점 61)로 2위로 봄 배구 무대에 올랐다.

현대건설은 14승 16패(승점 46)로 3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정규시즌 막판 3연승을 달린 IBK기업은행이 6연패로 정규리그를 마감한 현대건설을 압도했다.

IBK기업은행의 현대건설 상대 포스트시즌 전적은 10승 4패가 됐다.

이날 IBK기업은행은 매디슨 리쉘(등록명 메디)가 펄펄 날았다.

메디는 이날 22득점으로 이번 경기 가장 많은 점수를 올렸다.

이어 김희진이 10득점으로 활약했고, 고예림과 김수지가 나란히 9득점, 김미연도 5득점으로 팀 승리를 도왔다.

반면 현대건설의 외국인 선수 소냐 미키스코바(등록명 소냐)는 5득점으로 부진했다.

1세트를 가볍게 따낸 IBK기업은행은 2세트 20-20에서 오픈, 퀵오픈 등 공격으로 승리를 따냈다.

3세트도 IBK기업은행의 기세가 이어졌다.

12-6 ‘더블 스코어’로 앞서며 기세를 올려쏘, 여유있게 승리를 낚았다.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의 플레이오프 2차전은 오는 19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