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방송인 박은지가 오는 20일 2살 연상의 일반인과 백년가약을 맺는다.

박은지 소속사 씨앤코이앤에스 측은 "방송인 박은지 씨가 오는 20일 서울 모처에서 두 살 연상의 일반인과 결혼식을 올린다"며 결혼 소식을 공식 발표했다.

이어 "박은지 씨의 예비신랑은 재미교포 회사원으로 지난 1년 동안 교제했습니다.서로를 향한 신뢰와 사랑을 쌓은 끝에 결혼이라는 아름다운 결실을 맺게 되었으며, 박은지 씨는 예비신랑의 깊은 배려심과 듬직한 성품에 반해 평생을 함께하기로 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예비신랑은 2살 연상의 일반인. 부모님과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 예식을 올린다.

소속사 측은 "서로 조심스럽게 만남을 이어온 관계로 결혼 소식을 갑작스럽게 알려드리게 된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립니다"라며 미리 양해를 구했다.

마지막으로 "항상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새로운 출발을 앞둔 박은지 씨의 아름다운 앞날에 축복과 행복이 가득하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은지는 MBC 기상캐스터로 방송계 데뷔했으며, 방송인 뿐만 아니라 배우로도 영역을 넓혀 tvN ‘꽃할배 수사대’, SBS ‘질투의 화신’, KBS 2TV ‘부탁해요, 엄마’, 영화 ‘오늘의 연애’ 등에 출연해 존재감을 드러냈으며, SBS 라디오 파워FM의 DJ와 TV 조선 ‘강적들’, FashionN ‘팔로우 미 스페셜’, JTBC2 ‘뷰티정상회담’ 등을 통해 시사와 뷰티, 패션을 아우르는 진행실력을 보여주며 맹활약했다.

박은지는 결혼 후에도 방송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jgy9322@sportsworldi.com사진=씨앤코이앤에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