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이별이 떠났다’ 조보아가 캐릭터에 최적화된 연기를 펼치고 있다.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에서 배우 조보아는 다른 배우가 표현하는 ‘정효’를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물 만난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극중 조보아는 임신이라는 인생 최대의 혼란과 마주하고, 남자친구의 어머니인 영희(채시라)와 함께 지내며 출산을 결심하는 등 폭풍 같은 변화를 겪고 있는 여대생 정효를 맡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이별이 떠났다’에서는 휴학 신청을 하러 온 학교에 임신 사실이 퍼지게 되어 충격을 받은데 이어, 친한 친구들이 소문의 근원인 것을 알고 "너희들 정말 무섭다.친구라면 지켜줬어야지! 죽어도 말하지 말았어야지! 누군가 말한다 해도 찍소리도 못하게 화를 냈어야지. 최소한은 그랬어야 하잖아"라고 말했다.

조보아는 상처받고 괴로워하는 정효의 감정을 떨리는 목소리로 섬세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달했다.

뿐만 아니라 회를 거듭할수록 남자친구와의 정리되지 않은 갈등, 학교, 친구 문제 같은 무거운 현실 속에서도 점차 밝아지는 영희를 보며 미소를 짓거나 뱃속의 아기가 건강하다는 말에 뿌듯해하며 그림 태교 생각에 신나하는 귀여운 모습으로 극에 활기 또한 불어넣기도 한다.

이처럼 조보아는 흔들리고, 고민하고, 조금씩 성장하며 여자와 엄마로서 성장하는 정효를 집중력 있게 꼼꼼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