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추추트레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의 출루 질주는 연속 52경기를 찍고 다음 행선지를 향해 달려갔다.

후반기에도 산뜻한 출발이다.

추신수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치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2018 미국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서 6타수 2안타 1볼넷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후반기 첫 경기부터 안타로 출루 기록을 이어갔다.

전반기 51경기 연속 출루로 현역 선수 최장 기록(종전 48경기)을 달성했던 추신수는 신기록을 52경기로 늘렸다.

타율 역시 0.294(354타수 104안타)로 올라 3할 타율에 한발 다가갔다.

첫 타석부터 방망이가 매섭게 돌아갔다.

추신수는 우완 트레버 바워를 상대로 2B-1S에서 시속 150㎞ 포심 패스트볼을 안타로 연결했다.

1-3으로 역전을 허용한 2회말 다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마수 만루 기회에서 1루와 2루 사이를 뚫어내는 적시타까지 터트렸다.

추신수는 4회말 3루수 뜬공, 5회말 삼진, 7회말 2루수 땅볼로 각각 물러났다.

추신수는 수비에서도 뛰어난 보살 능력으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날 우익수로 나선 추신수는 4회초 무사 1루에서 추신수는 상대 얀디 디아스의 타구를 몸을 던져 잡았다.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연장 11회초 무사 2루 에드윈 엔카나시온의 결승 적시타 때는 빠르고 정확한 판단 및 송구를 뿌렸다.

커트맨에 거친 공은 2루에서 타자 엔카나시온을 잡았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