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이 대한민국 레전드 공포로 손꼽히는 영화 ‘여곡성’을 만났다.

여기에 호러퀸 서영희까지 가세해 시너지를 더한다.

17일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에 위치한 CGV 압구정에서 영화 ‘여곡성’(유영선 감독)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영화 ‘여곡성’은 원인 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된 옥분(손나은)과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이 집 안의 상상할 수 없는 서늘한 진실과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 첫 스크린 데뷔작으로 공포 영화를 선택한 손나은은 “언젠가 한번쯤 도전하고 싶었던 장르였고 ‘여곡성’에 함께 하는 것에 감사하다”며 “부담 크고 걱정을 많이 했는데 감독님이 많이 도와주시고, 영화나 책 같은 참고할 수 있는 작품을 많이 공유해주셔서 보면서 준비 잘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양주 세트 숙소에서 귀신을 목격했다는 손나은은 “촬영 전 씻으러 방에 들어갔는데, 현관등 센서등이 켜지기에 문 쪽을 봤는데 누가 지켜보고 있더라. 깜깜해서 실루엣만 보였는데 남자였다.저는 매니저인가보다 하고 이야기를 하려했는데 문이 다시 닫히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머리를 다 말린 후 밑에 내려가서 매니저에게 ‘아까 왔었느냐’ 물었더니 차에서 자고 있었다 하더라. 생각해보니까 문도 잠겨 있고 ‘내가 키를 갖고 있었는데 어떻게 문이 열렸지’ 싶으니까 소름이 돋더라”고 전하며 귀신을 보면 촬영장 에피소드를 전했다.

현장에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 속 손나은은 ‘호러돌’의 자질을 온몸으로 증명했다.

의심스러운 집으로 발을 들이게 되고, 점차 주체적으로 자신의 욕망을 드러내며 변화하는 옥분 캐릭터를 섬세한 표정 연기와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선보인 것. 차세대 충무로 호러돌로 기대를 높인다.

손나은의 연기를 받쳐줄 든든한 지원군은 호러퀸 서영희다.

서영희는 가문의 은밀한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 역을 맡았다.

‘추격자’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마돈나’ 등 공포, 스릴러 장르는 물론 ‘탐정’ 시리즈 등 다채로운 장르에서 대중성과 작품성 모두를 사로잡으며 관객들을 매료시킨 서영희. ‘여곡성’을 통해 다시 한번 강렬한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여곡성’의 제작사 측은 “2018년 새롭게 돌아온 영화 ‘여곡성’은 원작의 오리지널리티를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이전의 ‘여곡성’을 모르는 지금의 10대, 20대에게도 어필할 수 있는 현대적인 공포 트렌드 감성을 녹였다”고 자신했다.

영화 속 대표적인 소재인 지렁이 국수, 옥분의 만(卍)자, 그리고 신씨 부인이 닭 피를 마시는 장면 등 지금까지도 관객들에게 회자되는 명장면은 스타일리시한 연출 기법으로 재탄생됐다는 전언이다.

11월 8일 개봉. cccjjjaaa@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