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이 폭행을 당했다고 눈물의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미디어라인 수장 김창환 회장이 공식 사과했다.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은 19일 서울 종로구 변호사회관 조영래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이석철은 그간의 폭행 사실을 폭로, 상해진단서 등을 공개하며 인권유린의 흔적들을 상세하게 공개했다.

이석철은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약 4년 가까이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문영일 피디로부터 지하연습실, 녹음실, 스튜디오, 옥상 등에서 야구방망이와 몽둥이, 철제 봉걸레자루 등으로 '엎드려 뻗쳐'를 당한 상태로 엉덩이를 여러 차례 상습적으로 맞았고, 집에 가서 부모님께 알리면 죽인다'는 협박도 상습적으로 받았다.이승현 군은 문영일 피디에게 5층 스튜디오에 감금을 당한 상태에서 몽둥이로 머리와 허벅지, 팔, 엉덩이 등을 50여차례 맞아 머리가 터지고 허벅지와 엉덩이에 피멍이 들은 사실이 있다"며 "미디어라인 김창환 회장님은 이러한 폭행 현장을 목격하고도 제지하지 않고 '살살해라'라고 오히려 이를 방관하기까지 했다.더 이스트라이트 리더로서 사랑하는 멤버들과 사랑하는 동생들이 당한 상처를 더이상 방관할 수 없고 더이상 K-POP 신에서 아동학대 인권유린이 사라졌으면 하는 바람에서 여러가지로 두렵지만 오늘 이 자리에 섰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이석철의 기자회견으로 '더 이스트라이트'를 비롯해 '김창환' 회장과 관련자들이 포털 실시간 검색에 오르는 등 화제의 중심에 섰고,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이어지는 등 후폭풍도 상당했다.

소식을 접한 대중들은 일제히 비난을 쏟아냈고, 이석철을 향한 동정 시선과 함께 미디어라인 수장인 김창환 회장을 향한 날카로운 시선도 이어졌다.

결국 미디어라인 수장 김창환 회장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김창환 회장은 "먼저,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와 더 이스트라이트를 책임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제 부덕함을 통감하고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석철군의 기자회견을 보면서 1년 4개월 전 멤버들의 폭행 피해를 처음 알게 되었을 때처럼 너무나 가슴이 아팠다.하지만 어제도 밝혔듯이 제가 지난 근 30년 동안 수많은 가수들을 발굴해오면서 단 한번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으며, 멤버들을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언이나 폭행을 한 적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방관하지 않았음을 분명히 했다.

또 김창환 회장은 "제 잘못과 불찰에 대해 주시는 비판은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모든 의혹에 대해서도 정직한 태도로 마주하여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겠지만, 남아있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4명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과장된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하고자 한다"며 "이러한 논란으로 걱정을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석철의 폭로가 더 이스트라이트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지, 또 이석철을 포함해 폭행과 폭언을 당한 멤버들에게 어떤 조치가 내려질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된 순간이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