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디종 FCO가 권창훈(25)의 분전에도 패배를 막지 못한 채 강등 위기에 놓였다.

디종은 16일(한국시간) 프랑스 님에 위치한 스타드 데 코스티에흐에서 열린 2018-2019 리그1 24라운드 님 올랭피크와의 원정경기에서 0-2로 패하며 2연패에 빠졌다.

전반 28분 상대 테지 사바니에르에게 선제골을 허용하자 후반 19분 수비형 미드필더 플로랑 발몽 대신 권창훈을 투입했다.

공격력을 강화하기 위한 선택이었다.

권창훈은 약 26분간 열심히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결과를 바꾸지 못했다.

후반 38분 앙토냉 보비숑에게 추가 골을 내줬다.

설상가상으로 경기 종료 직전 수비수 우사마 하다디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그대로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17위(승점 20·5승5무14패)로 내려앉은 디종은 강등권인 18위 AS모나코(승점 19·4승7무13패)와 승점 1점 차로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리그1에서 19, 20위에 놓인 팀은 자동으로 강등된다.

18위 팀은 2부 리그 3위 팀과 플레이오프를 치러 잔류 여부를 결정한다.

14경기를 남겨둔 디종은 오는 23일 AS생테티엔과의 홈경기에서 반등을 노린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디종 FCO 공식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