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인생, '겨울 왕국같은 성인가' KBS2TV 황금빛 내인생 39회에서는 가짜암에 스스로 시달렸다는 것을 통고받는다.

신혜선은 눈물을 흘리면서 천호진의 고뇌의 결을 더듬는다.

왜 그랬을까하는 것을 어렴풋이 짐작해 낸다.

▲ KBS2TV 황금빛 내인생 캡처 의사는 좋아만 할 일이 아니라고 말하며 우울증 심각단계라고 경고한다.

신혜선은 산에서 자살을 시도한 것에 대해 이태성한테 고백한다.

신혜선은 대기업이나 욕망을 품었던 것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임사체험을 통해 살았던 날들이 파노라마처럼 흘러갔다고 밝혔다.

신혜선은 마음편한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서은수는 첫데이트틀 즐기면서 이태환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이태환은 못되게 굴어서 미안하다고 밝혔다.

싫어했던 것은 미안해 했다고 말했다.

이태환은 정이 많은 사람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밝히며 너란 사람이 좋고 너라서 좋다고 말했다.

한편 서은수는 나영희와 크게 충돌한다.

재벌이 대단한 것이 아니라는 말에 나영희는 충격을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