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대 미투 가해 의혹 교수 사망 , 쇼킹한 상황 한국외대 미투 가해 의혹 교수가 사망해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한국외대 미투 가해 의혹 교수 사건은 피해와 가해를 떠나 가슴을 아프고 있다.

SNS에 올라온 글을 살펴보면 고인이 된 교수는 여자제자에게 여행을 누구와 했냐고 물어본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정황으로 보아 한국외대 미투 가해 의혹 교수 사망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한국외대 미투 가해 의혹 교수 사망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사진은 17일 조사를 받은 이윤택 연출가 MBC 캡처 시민들은 심적으로 얼마나 힘들었으면 극단적인 선택을 했겠느냐며 너무나 안타깝다는 반응이다.

사과하고 징계를 받아야 할일이지 죽음으로 선택한 것에 대해 안타깝다는 반응이다.

최근 노교수가 교단에서 물러나게 된 것도 충격적인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

서울 한 대학교의 문학담당 교수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견해차를 보이며 양보할 기색을 보이지 않고 있다.

조민기에 이어 두번째 사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조민기 외대교수 등 더이상 희생자가 나타나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다.

이윤택은 경찰에 17일 소환돼 하루종일 조사를 받았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