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MBC)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배우 정려원이 화려한 옷장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그녀는 절친한 지인이자 가수인 손담비와 나들이 약속을 잡았다.

외출에 나서기 전 옷을 갈아입기 위해 아래층에 위치한 한 장소로 발걸음을 옮긴 그녀. 그곳에는 벽면을 가득 채운 수납공간이 있었고 그 공간에는 수십 켤레의 신발들과 화려한 의상들이 채워져 있었다.

휘황찬란한 의상들에 출연진 개그맨 박나래는 놀란 듯 입을 다물지 못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옷방에는 선글라스, 벨트, 목걸이 등 다양한 액세서리 또한 보관돼 있어 보는 이들의 부러움과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정려원은 해당 공간은 자신이 평소 옷방을 가지고 싶다고 했던 말을 잊지 않은 지인이 마련해 준 공간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