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콘 구준회 (사진: 구준회 인스타그램)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그룹 아이콘의 멤버 구준회를 향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구준회는 지난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일본에서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키타노 타케시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키타노 타케시는 반한 감정이 있는 것으로 일본 내에서도 유명한 인물. 이에 팬들은 그에게 키타노 타케시와 관련된 게시물들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그는 "배우로서 좋아하기 때문에 올린 것"이라며 "게시물 내용까지 간섭받고 싶지 않다"고 팬들의 요청을 거절했다.

그와 팬들의 설전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지면서 논란이 거세지자 그는 결국 SNS 글을 삭제했다.

그리고 오늘(2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키타노 타케시라는 배우를 좋아하긴 했지만 무슨 논란이 있었는지 자세히 몰랐다"며 사과했다.

SNS 논란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그가 앞으로 어떠한 행보를 보여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