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미스코리아 선(善) 출신 홍여진을 향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홍여진은 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자신의 명의를 도용해 융자를 내고 신용카드를 만들어 썼던 전 남편과의 결혼 생활을 회상했다.

이날 그녀는 30살 전에 아이를 낳고 싶어 결혼을 했다고 밝히며 "하고 보니 (남편의) 인간성, 됨됨이를 떠나 모든 조건이 결혼할 조건이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에로 영화가 붐이었을 때 남편이 '벗는 게 무슨 흉이냐'며 자꾸 나를 종용하더라"며 "이 사람하고는 안 되겠다 싶어 이혼을 선언하고 집을 나왔다"고 말했다.

한 다른 방송을 통해서도 이혼의 과정을 털어놨던 그녀는 "이혼 후 갈 곳이 없어서 찜질방에서 생활했다"며 "시댁 식구들과 남편이 찾아왔다.남편은 이혼은 절대 할 수 없다며 염산을 뿌리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혀 충격을 자아냈다.

전 남편에게 집과 차를 넘겼다고 밝힌 그녀는 "이혼 후 조그만 오피스텔부터 시작해서 여기까지 왔다"며 "지금 가장 좋은 것은 빈집에 나 혼자 들어가는 것이다"고 덤덤하게 말하기도 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