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의 종합비타민영양제 아로나민이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올해 사상 첫 700억원 고지를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14일 일동제약에 따르면 아로나민은 올해 3분기까지 549억원의 누적 매출을 올려 전년동기대비 10% 이상 성장했습니다.
특히, 이번 3분기에만 230억원의 매출액을 기록, 분기 매출 역대 최대치를 갱신했습니다. 7월의 경우 87억원어치가 팔려 월 판매액 최고 기록을 세웠습니다.
이런 추세라면 국내 일반의약품 매출 순위 전체 1위를 차치했던 지난해 실적 670억원을 넘어 사상 첫 700억원 돌파가 확실하다는 게 회사측의 진단입니다.
건강관리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진데다, 불경기 여파로 합리적인 가격과 인지도 있는 브랜드를 선호하는 최근의 소비 성향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여기에 효과적인 광고 전략과 마케팅 활동 등을 통해 브랜드 속성과 효능·효과를 꾸준히 알려나간 것이 주효했다는 진단입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국내 의약품 시장에서 연 매출액 700억원대 제품은 일반의약품뿐 아니라 전문의약품을 통틀어서도 몇 품목 안 된다"며 "4분기 마케팅 활동에 집중해 일반의약품 1위 수성은 물론, 연 매출액 최고 기록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