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의 모바일 MMORPG '리니지지M’이 현지시간 12월 11일 대만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만의 최대 게임 기업인 감마니아가 대만과 홍콩/마카오의 서비스를 맡습니다.
리니지M의 현지 서비스명은 ‘천당M(天堂M, 티엔탕M)’으로, 모바일 양대 마켓인 구글 플레이(16세 이용가)와 애플 앱스토어(12세 이용가)에 함께 출시합니다.
리니지M은 지난 10월 10일부터 대만, 홍콩, 마카오에서 사전 예약을 진행하고 있으며, 대만에서 출시되는 모바일 게임 가운데 역대 최대 사전예약 기록을 세웠습니다.
감마니아는 “사전 예약 등록이 첫날 54만을 기록했고 11월 19일까지 누적으로 251만을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만은 원작 PC온라인게임인 ‘리니지’가 한국 이외에 처음으로 진출한 국가로, 리니지는 대만에서 누적 회원 900만 명, 월 최고 접속 이용자 70만 명, 누적 매출 약 7,500억원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알버트 류 감마니아 대표는 “리니지M은 엔씨와 감마니아에게 매우 중요한 게임”이라며 “이용자가 최상의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엔씨소프트는 대만 외에도 일본 등의 출시를 계획 중입니다.

신인규기자 ikshin@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