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재중국한국인간담회 열어…추자현·우효광 부부 참석 건배하는 문 대통령 내외와 추자현 부부 시선집중 추자현 우효광이 정치권과 누리꾼들의 시선을 사로 잡고 잇다.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낮 완다문화주점(구 소피텔 호텔) 7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재중국 한국인 간담회에 참석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했는데 이 자리에 추자현 우효광이 참석했기 때문.
추자현 우효광은 이 때문에 주요 포털 실검 상위권에 등극했으며 누리꾼들의 축하글을 한몸에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동포들을 대상으로 연설했다.
추자현 우효광이 참석한 간담회에는 중국 내 67개 지역한인회 및 6개 지역연합회를 포괄하는 한인단체인 중국한국인회 회장단과 독립유공자 후손 5명, 11쌍의 한중 다문화 부부, 혁신창업가 등 400여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독립유공자 후손으로는 김진성 지사의 아들 김세룡씨, 김동진 지사의 딸 김연령씨 및 손자 김과씨, 김산 지사의 아들 고영광씨 및 손자 고우원씨가 참석했다.
국내 TV를 통해 널리 알려진 한중 다문화 연예인 부부인 추자현·우효광씨가 자리를 함께했다.
추자현 우효광을 언론을 통해 접한 누리꾼들은 “완전히 화보다” “문 대통령과 함께 해서 영광일 듯” “추자현 우효광, 임신까지 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을 만났으니 훌륭한 2세가 나올 듯” 등의 반응이다.
혁신창업가로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온라인 수학서비스를 제공하는 이쿠얼키의 조봉한 대표와 인공지능 석션기 제조사 엘메카의 강정길 대표가 포함됐다.
추자현 우효광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문이영 기자 iyoun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