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달샤벳이 존폐의 기로에 섰다.
오늘(14일) 달샤벳 소속사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는 "멤버 세리와 아영, 수빈이 계약 만료되었다"라고 발표했다. 더불어 "(이들의)새로운 도전이 달샤벳 해체를 의미하는 건 아니다"라며 "달샤벳 존속과 관련해 멤버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해 달샤벳 멤버 수빈은 SNS를 통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날들이 많겠지만 버팀과 자양이 되어줄 소중한 시간들을 선물받아 감사하다"라고 속내를 밝혔다. 더불어 "7년의 마무리지만 달샤벳의 마무리는 아니다"라며 "섭섭한 마음이 이내 초심으로 돌아가 서로를 응원할 마음가짐을 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달샤벳은 멤버 3인이 줄줄이 계약만료 됨에 따라 앞으로의 활동에 큰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특히 앞서 씨스타가 7년의 활동을 끝으로 해체한 만큼, 이른바 '걸그룹 마의 7년'을 넘기지 못하고 팀이 공중분해되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사진=수빈 인스타그램)
트렌드와치팀 한도진기자 trendwatch@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