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진세연의 아찔한 비키니 몸매가 재조명되고 있다.
진세연은 영화 ‘위험한 상견례2’에 몸매가 시원하게 드러나는 빨간색 수영복을 입고 출연했다.
영화의 한 장면이지만 진세연의 몸매는 팬들의 ‘워너비 스타’로 동경의 대상이 되기에 충분했다.
진세연의 아찔한 몸매라인이 부각되는 한편 네티즌들은 “yuyu**** 타고난 작은 얼굴과 길쭉한 팔다리 부럽다” “john**** 진짜 너무 예쁘다 막상 앞에 가면 너무 예뻐서 말도 제대로 못할 듯” “mire**** 이쁘다. 연기를 잘해서 더 이뻐보임” “qowl**** 개쩐다 응원합니다 세연누나” “lny9**** 세젤예는 무슨 우젤예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트렌드와치팀 김민경기자 trendwatch@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