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아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을 상대로 낸 이혼 조정 신청 첫날 법원에 나왔다.

그러나 노 관장은 불출석했다.

조정기일에는 당사자 직접 출석 의무가 없어 소송대리인이 대신 출석해도 된다.

15일 오후 1시 50분 서울가정법원 가사12단독 허익수 판사 심리로 열린 노 관장과의 첫 이혼 조정기일에 참석하기 위해 법원에 온 최 회장은 '조정기일에 출석한 이유가 무엇인가', '조정 절차에서 어떤 말을 할 것인가' 등 쏟아지는 질문에 답하지 않고 곧장 조정실로 향했다.

최 회장은 지난 7월 19일 노 관장을 상대로 이혼 조정 신청을 냈다.

이혼 조정은 정식 재판을 거치지 않고 부부가 협의에 따라 이혼을 결정하는 절차다.

최 회장이 신청한 조정 대상에는 재산분할 사안은 포함되지 않았다.

두 사람이 조정 절차에서 합의하면 재판 없이도 법원의 확정판결과 같은 효력으로 이혼이 결정된다.

조정이 성립되지 않으면 정식 이혼소송을 밟아야 한다.

노 관장은 그동안 이혼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밝혀온 만큼 이번 조정 절차가 합의로 마무리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