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우리은행은 오는 20일부터 개인형퇴직연금(IRP) 수수료를 최고 0.12%포인트 인하한다고 15일 밝혔다.

개인형퇴직연금(IRP)는 개인의 자산형성을 위해 본인이 납입한 개인부담금과 이직·퇴직할 때 받은 퇴직금을 적립·운영하기 위해 설정한 퇴직연금제도다.

이번 수수료 인하는 고객 수익률 향상을 통해 서민 자산형성에 기여하고자 마련됐으며 영업점 창구와 비대면채널을 통해 가입한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개인부담금의 수수료는 적립금 자산평가액이 1억원 미만일 경우 연0.28%, 1억원 이상일 경우 연0.26%로 기존 수수료율에서 각각 0.12%포인트 내린다.

인터넷뱅킹이나 스마트뱅킹을 통해 가입한 고객은 1억원 미만일 경우 연0.22%, 1억원 이상일 경우 연0.20%의 수수료율을 적용한다.

퇴직금 수수료는 적립금 자산평가액 1억원 미만인 경우는 종전과 같이 연0.50%다.

다만 1억원 이상의 경우 연0.40%로 기존 연0.46%보다 0.06%포인트 축소됐다.

비대면을 통해 가입시엔 1억원 미만은 연0.45%, 1억원 이상은 연0.35%를 매긴다.

한편 비대면을 통한 가입시 적용되는 수수료는 1년 이상 계좌 유지시 적용되며, 기존 계약자는 오는 20일 이후 최초로 도래하는 계약 응당일부터 인하된 수수료를 적용 받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수수료 인하를 통한 금융비용 부담 감소로 서민자산형성에 기여하고자, 개인형퇴직연금(IRP)의 수수료를 시중은행 최저 수준으로 인하했다"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더 큰 금융의 실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