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모 기자] 렛츠런 부산경남의 차세대 국산마 판도를 엿볼 수 있는 제12회 경남도민일보배(1200m, 2세)가 오는 19일 제5경주에 펼쳐진다.

이번 경주는 부산경남의 국외산 2세마들간의 경쟁으로 치러진다.

총 8두의 건각들이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최근 상승세의 기대주들이 대거 이름을 올려 팽팽한 접전이 예고되고 있다.

지난 2016년에는 아임유어파더(미, 수, 3세)가 경남도민일보배 우승을 시작으로 올해도 부산광역시장배(GⅢ)까지 석권하는 등 부산경남 세대교체의 선봉에 선 적이 있다.

따라서 이번 경주 우승마 역시 내년도 대상경주에서 눈에 띄는 성적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돼 경주결과에 많은 궁금증이 모아진다.

먼저 외국인 조교사들이 출전시키는 외국산 말들이 상대적인 능력면에서 비교우위에 있다.

라이스 조교사의 블루치퍼, 토마스 조교사의 포텐셜, 그리고 울즐리 조교사의 파샤이다.

우선 객관적인 전력상 1200m 기록이 가장 좋은 라이스 조교사(31조)의 블루치퍼가 가장 큰 기대를 모은다.

지난 9월 22일 기욤베 기수와 첫 경주(혼4등급, 1200m)에 출전해 1위를 차지했다.

531kg의 거구임에도 불구 1200m를 1분12초5에 주파했다.

날카로운 순발력과 뚝심있는 지구력을 선보여 경마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두 번의 경주 모두 1200m로만 치른 포텐셜 역시 상승세의 주력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9월 첫 경주에서는 7위에 그쳤으나, 두 번째 경주에서는 단숨에 2위를 차지해 완전히 다른 기량을 드러냈다.

경주기록 역시 1분15초2에서 1분13초1로 무려 2초1 을 단축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파샤 역시 물오른 기량을 보여주며 전력 상승세를 그리는 중이다.

지난 9월 첫 경주(1200m, 혼4등급)에서 4위를 차지하며 순위권 안착에 성공한 후 직전에 치렀던 1200m 경주에서 9마신차 대승을 거두며 능력을 입증했다.

경주기록은 1분13초5였다.

한편, 이들 3강이 기본구도를 형성한 가운데, 국산마인 에이스돌풍(안우성 조교사)과 영천더비(백광열 조교사)가 자존심을 걸고 승부에 가세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