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한 번 오디션 프로그램에 도전하는 우태운(사진)이 화제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믹스나인'에서는 원데이 미션이 진행됐고 양현석은 밀리언마켓 연습생 우태운의 오디션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우태운은 블락비 멤버 지코의 형으로, 앞서 Mnet '쇼미더머니5'에 출연한 바 있다.

이날 양현석은 우태운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묻겠다.뭘 하고 싶은 거냐. 래퍼? 아이돌 가수?"라고 물었다.

이에 우태운은 "저는 좀 그런 게 있다.동생이 이 프로그램 나가는 걸 말리더라. '형이 나가는 걸 말리지 않겠다.근데 위험할 수 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지코는 한 번 오디션 프로그램에 도전하는 형이 상처받을까 '믹스나인' 출연을 말린 것.우태운은 "사람들이 지치지도 않느냐고 한다.아무거나 다 하려고 한다는 반응도 있다"며 "그런데 나는 개의치 않는다.예전에는 그런 말도 해주지 않았다.도전하는게 목적이다"라고 답했다.

양현석은 '쇼미더머니5'를 봤다며 "그때 솔직히 랩이 약간 좀"이라며 낮은 기대감을 보였다.

이후 우태연이 자작랩을 선보였고, 양현석은 "구강구조를 잘 가지고 태어난 것 같다.랩을 할 수 있는 좋은 구강구조와 목청이 있다.우태운을 데려가는 이유는 딱 하나. 랩"이라고 말했다.

우태운은 제작진에게 "그냥 나를 보여주고 싶다.어떤 사람이고 되게 질긴 싸움을 하는 사람인지 알려주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