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국내 농구팬들은 16일(목)에 열리는 2017-18시즌 남자프로농구(KBL) 전주KCC-서울SK전에서 양팀 박빙 승부가 전개될 것으로 전망했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대표 손준철)는 16일(목) 오후 7시에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전주KCC-서울SK전을 대상으로 한 농구토토 매치 54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10점이내 박빙 승부를 예상한 참가자가 다수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자세한 투표율을 살펴보면 34.63%가 10점 이내 박빙 승부를 예상했고, 원정팀인 서울SK의 승리를 예상하는 참가자는 34.47%로 뒤를 이었다.

나머지 30.91%는 홈팀 전주KCC의 승리를 예상했다.

전반전에서는 전주KCC의 리드 예상이 39.73%로 우위를 차지했고, 서울SK 리드 예상(37.43%), 5점이내 박빙(22.83%)이 뒤를 이었다.

최종 득점대에서는 양팀 모두 80점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이 16.44%로 1순위를 차지했다.

양팀의 지난 시즌 상대전적은 5승 1패를 기록하고 있는 서울SK의 우세다.

평균득점도 SK가 80.2점으로 KCC(75.3점)에 앞서 있다.

한편, 이번 농구토토 매치 54회차는 경기시작 10분전인 16일(목) 오후 6시5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