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1일 베트남 호찌민 시에서 열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행사에 보낸 영상축전을 통해 "한국은 베트남에 ‘마음의 빚’을 지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15일 공개한 영상축전에서 문 대통령은 이같이 말하고 "이제 베트남과 한국은 서로에게 가장 중요한 경제 파트너이자, 친구가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마음의 빚’은 우리나라의 베트남전 파병으로 베트남 국민과 총부리를 겨눠야 했던 과거사를 지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은 한국의 제3위 교역국이고, 한국은 베트남의 제1위 투자국"이라며 "한국 국민은 베트남의 자연과 문화, 음식, 관광을 즐기고, 베트남 국민은 한국의 한류 음악, 드라마, 패션에 열광한다"고 말했다.

또 "베트남과 한국은 유구한 역사 속에 함께 교류해왔다"며 "고대부터 우리 선조들은 먼 바닷길을 오가며 교류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안남국의 왕자 리롱떵(李龍祥)은 고려에 귀화해 한국 화산 이씨의 시조가 됐고, 베트남 국민이 가장 존경하는 호찌민 주석의 애독서가 조선 시대 유학자 정약용 선생이 쓴 목민심서라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과 베트남의 과거사는 예민한 외교사안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현충일 추념사에선 "베트남 참전용사의 헌신과 희생을 바탕으로 조국경제가 살아났다"며 "폭염과 정글 속에서 역경을 딛고 묵묵히 임무를 수행했고, 그것이 애국"이라고 말했다.

이에 베트남 외교부가 자국 외교부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정부가 베트남 국민의 감정을 상하게 하고 양국 우호와 협력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언행을 하지 않을 것을 요청한다"고 항의하는 일이 벌어진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