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이 최신예 항공기 A350과 A380의 비즈니스석 체험을 위한 특별 프로모션을 실시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달 말까지, 현재 전세계 항공사가 운항하는 항공기 중 최신예 기종인 A350과 초대형 항공기 A380이 투입되는 중·단거리 노선의 비즈니스석 항공권을 최대 4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상 노선은 이달 21일(화)부터 내년 2월 28일(수) 까지 출발하는 ▲인천~시드니/도쿄(나리타)/후쿠오카 왕복 노선과 12월 29일(금)부터 내년 2월 6일(화)까지 출발하는 ▲인천~오사카 왕복 노선 등 총 4개 노선입니다.
예를들어, 인천~오사카 왕복 기준의 경우 비즈니스석은 현재 최저 60만원에서 최고 80만원 정도지만 프로모션이 적용될 경우 40만원에 구매가 가능합니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은 겨울철 대표 인기 여행지인 ▲동남아 9개 노선(인천~타이페이/클락/세부/프놈펜/마닐라/호치민/푸켓/다낭/델리)과 ▲대양주 1개 노선(인천~사이판) 등에서도 비즈니스석 특가 이벤트를 함께 진행해 이 지역으로 여행을 떠나고자 하는 여행객들에게 보다 확대된 선택권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이번 특가 프로모션과 이벤트 항공권을 2인 이상 구매 시 추가 10%의 할인 혜택이 주어지며, 항공권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고급 명품 지갑 ▲백화점 상품권 ▲영화관람권 ▲커피음료 교환권 등의 경품을 증정하는 특별 이벤트도 실시됩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보다 많은 고객분들께 아시아나항공의 품격 높은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이번 프로모션을 기획하게 됐다”며, “아시아나항공의 최신예 항공기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고객분들의 여행의 설렘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