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노유정이 수산시장에서 일하는 근황을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스페셜’에서는 노유정의 이혼 후 근황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노유정은 "엄마, 아빠를 생각하면 너무 해드린 게 없다"며 부모님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우리 아빠 환갑도 칠순도 팔순도 안 하셨다.이제 구순을 바라보시는데 그때까지 잘 계셔주실까"라며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배우 이영범과 이혼한 뒤 수산시장에서 일하는 노유정은 "(방송에서)아직 나를 오라고 하지는 않더라. 힘들었지만 굶어 죽지 않았고 아이들도 포기하지 않았다.여태까지의 삶을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그냥 굴곡일 뿐"이라고 말하며 굳은 의지를 보여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