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배우 주원과 가수 보아가 결국 결별했다.

주원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와 보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3일 스포츠월드에 "주원과 보아가 결별한 게 맞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연상연하 커플로 공개 열애 중이던 주원과 보아가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하고 동료로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주원과 보아는 지난 1월 열애를 인정했다.

공통 관심사가 많았던 두 사람은 호감을 가지다 연인으로 발전했지만, 약 1년 여만에 열애를 끝마쳤다.

주원은 지난 6월 강원도 철원 3사단 신병교육대대에 입소해 5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마치고 현재 백골부대 조교로 군 생활 중이다.

2000년 데뷔해 수십년째 왕성한 활동을 보이고 있는 보아는 최근 배우로 변신해 활동 반경을 넓히고 있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