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우리측으로 귀순한 북한군 병사가 5시간여에 걸친 총상수술을 받고 일단 고비를 넘겼다.

14일 새벽 수술을 담당한 중증외상치료 권위자인 아주대 이국종 교수는 "전날 오후 5시부터 수술에 들어가 5시간에 걸친 수술에서 총상 흔적 5∼6곳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어 "총상 대부분 관통상이어서 7∼8곳 장기 손상도 있었으며 수술을 마친 귀순 병사는 현재 개복 상태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받고 있다"면서 "생명유지장치에 의존해 호흡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수술을 더 이어가면 환자가 체력적으로 버틸 수 없을 것으로 판단해 이날 수술을 마친 것"이라며 "환자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나, 앞으로 2차, 3차 수술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 교수는 "차후에 군이 정확한 내용을 발표할 것이니 기다려달라"고 전했다.

북한군 병사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1분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했다.

이를 막기 위해 북한군이 일제 사격을 가해 JSA내에 심각한 상황이 벌어졌다.

우리측 병사들은 포복으로 접근, 부상당한 북한군 병사를 안전지대까지 끌어내 유엔군 헬기를 통해 아주대 외상소생실로 옮겼다.

이국종 교수는 2011년 우리 군이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인질을 구출한 '아덴만의 여명' 작전 당시, 피랍 선박인 삼호주얼리호 석해균 선장의 치료를 맡아 완치시킨 복합외상치료 최고 권위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