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현지시간) 이란과 이라크 국경지대에서 발생한 지진에 따른 사망 및 부상자가 급속히 불어나고 있다.
이란 정부에 따르면, 지진 발생 18시간이 지난 13일 오후 4시까지 395구의 시체가 수습됐고 부상자는 최소 6천60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란 적신월사는 이재민이 7만명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올해 최대 사망자를 낸 9월19일 멕시코(규모 7.1, 사망자 370명) 중부 지진을 넘어선 피해다.
지진이 강타한 지역이 이란에서도 오지인 탓에 아직 구조의 손길이 닿지 않은 지역에 있는 이들도 많아 앞으로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수 가능성이 있다.
이란 당국이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지진 피해 지역이 교통이 불편한 산간인데다 전기와 통신이 끊긴 점도 어려움을 가중시킨다.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군을 동원해 구조 작업을 신속히 진행하라고 지시했고,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 부통령을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지명하고 구조·구호 작업을 지휘하도록 지시했다.
한편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12일 오후 9시 18분께 발생한 이란 지진의 진앙은 술라이마니야 주 할아브자에서 남남서 쪽으로 32㎞ 지점, 깊이 23.2㎞로 측정됐다.
이란 지진센터는 케르만샤 주에서 13일 오전 11시30분까지 여진이 118차례 이어졌고 이 가운데 17차례는 규모 4∼5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란 지진 피해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