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아주대학교 의대 교수(사진)가 위험할 수도 있는데 직접 헬기를 타는 이유를 공개했다.

이국종 교수는 지난 3월 방송된 JTBC 예능 '말하는대로'에 출연해 1년에 약 200회, 필요하다면 언제나 헬기에 탑승한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이국종 교수는 "나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외상외과를 전공한 의사들은 아픈 기억이 많다.몇 달씩 사투를 벌이다 떠나보낸 분들이 많다"며 "그래서 세상에 빚이 많다.웃을 일이 없다"라고 직업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헬기에 함께 타 응급 처치를 해야 하는 상황과 관련 "미국 외상외과 교수님이 있다.그 분이 '네가 가까이 가면 갈수록 환자가 살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본격적인 전문화된 치료를 시작하는 시점이 병원 입구에, 적어도 문턱을 넘어야 되지 않느냐?"고 물은 후 "하지만 헬기를 타게 되면 거기에 전문 의사가 동승 현장에 가서 환자를 만나는 그 순간부터 진료가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국종 교수는 13일 오후 3시 31분께 총상을 입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수술을 집도했다.

북한군 병사는 5시간여에 걸친 총상수술을 받고 일단 고비를 넘겼다.

뉴스팀 han62@segye.com사진=JTBC 예능 '말하는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