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평창 휴전결의’ 특별연설 / “10살 때 남북한 동시입장 감동 / 성화 마지막 주자 된다면 영광”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피겨 여왕’ 김연아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의 특별연사로 연단에 올라 ‘평화올림픽’을 호소했다.

김연아는 이날 평창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한 ‘올림픽 휴전결의안’ 채택에 이어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북한 대표단의 올림픽 참가를 간곡하게 희망했다.

김연아는 약 4분간 영어로 한 특별연설을 통해 2010년 밴쿠버올림픽 피겨 금메달을 딴 개인적 경험을 담아 ‘올림픽 정신’을 강조했다.

김연아는 "두 차례 올림픽 참가자, 유니세프 국제친선대사로 인종·지역·언어·종교의 벽을 뛰어넘는 스포츠의 힘을 체험했다"며 "(2000년 호주 시드니올림픽 당시) 10살 때 남북 선수단이 경기장에 동시 입장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처음으로 스포츠의 힘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김연아는 또 "평창올림픽 대표단은 남북한 사이의 얼어붙은 국경을 뛰어넘어 평화적 환경을 조성하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며 "평창올림픽은 평화와 인류애라는 올림픽 정신을 세계인들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연아는 우리 정부 요청과 유엔총회 결정으로 특별연설을 했다.

통상 정부대표 한 사람만 발언하는 관례에 비춰 이례적인 일이었다.

김연아는 기자회견에서는 북한 선수가 피겨 페어 종목에서 출전권을 확보한 것을 거론한 뒤 "제 종목에서 출전권을 얻었는데, 선수 시절에는 만나보지 못했던 북한 선수들이 꼭 경기에 참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자신이 피겨스케이팅 갈라 무대에 나설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지만, 개막식 성화봉송에서 마지막 주자로 거론되는 데 대해서는 "마지막 주자가 된다면 영광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유엔총회에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희범 평창올림픽조직위원장도 참석했다.

이 위원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한반도 평화를 강조했듯, 한국 정부는 안전하고 평화로운 올림픽을 보장한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평창올림픽의 첫 번째 메시지는 평화"라며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 세계인들에게 평화의 제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