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의 무단 가동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싱크탱크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에 따르면 인공위성 사진 분석 결과, 개성공단은 시설 유지나 경비 등의 활동 외에는 공장 가동 의혹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 연구소의 북한문제 전문 사이트인 ‘비욘드 패러렐’과 북한 군사문제 전문가 조지프 버뮤데스는 지난해 10월 19일과 올해 10월 17일 각각 찍은 개성공단에 대한 상업 위성사진을 비교해 이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형식적인 산업 활동이 있을 수는 있지만, 개성공단이 실제로 가동되고 있지는 않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앞서 지난 6일 이 사이트에 올린 분석 글에서 이런 결론을 내린 이유로 공단 내부 도로나 공단 인접 진입로에 차량이 거의 보이지 않고, 공단 출입구와 보안 검색대 등지에서 활동 사항이 드러나지 않는 점을 꼽았다.

또 다른 이유로는 모든 주차장에서 노동자 수송용 버스를 비롯해 차량이 거의 없고, 트럭 주차장에 세워둔 화물 트럭 대부분이 1년 동안 움직이지 않았던 점도 포함됐다.

이외에도 기관차 수리장과 물처리 시설에 움직임이 없는 점, 공단 내에서 연기가 없었던 점도 지적됐다.

CSIS는 "개성공단은 북한의 기준으로 보면 비교적 잘 유지되고 있다"며 "화물 야적장과 주유소, 차량 지원 시설 등에서 낮은 수준의 활동이 보이는 것은 유지보수 및 경비 요원들의 존재 때문에 생기는 것 같다"고 밝혔다.

개성공단 무단 가동 의혹은 지난달 초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북한이 개성공단 내 의류공장 19곳을 남측 당국에 통보하지 않고 은밀하게 가동하고 있다고 보도하면서 불거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