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김장겸 사장의 해임이 결정된 가운데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과 배현진 앵커의 향후 거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3일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제 8차 임시 이사회와 MBC 주주총회에서는 김장겸 MBC 사장의 해임안을 가결했다.

이는 김장겸 사장의 취임 259일 만이다.

이로써 지난 9월 4일 총파업에 돌입했던 MBC 노조원들이 업무에 복귀하게 된다.

앞서 지난달 16일 언론노조 MBC본부 소속 아나운서 28인과 노조는 부당노동 행위 의혹에 휩싸인 신동호 국장을 고소했다.

이들은 공식 성명서를 통해 "신동호 국장은 자신이 아나운서 국장으로 재직했던 지난 5년간 아나운서 국원들을 대상으로 각종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했다"며 "지난 2012년 파업에 참여했던 아나운서들 중 11명의 부당전보 인사에 직접적으로 관여해 방송 제작 현장에서 철저히 배제해 말할 수 없는 정신적 고통을 안겼다"고 밝혔다.

배현진 앵커는 지난 2012년 파업 당시 노조를 탈퇴한 후 '뉴스데스크' 앵커로 복귀했으며, 지난 2014년 MBC 국제부 기자로 전직했다.

현재 MBC '뉴스데스크'를 맡고 있는 배현진 앵커는 최장수 앵커 기록을 눈앞에 두고 있다.

파업에 동참한 MBC 노조원들은 배현진 앵커가 MBC 경영진의 보호를 받고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양윤경 기자는 지난 8월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배현진 앵커에게 이른바 '양치질 훈계' 후 비제작부서로 발령받았다고 주장해 이목을 끌었다.

양 기자는 "여자 화장실에서 배 앵커가 물을 틀어놓고 양치질을 하고 여러 가지 일을 하길래 너무 물을 많이 쓰는 것 같은데 잠그고 양치질을 하라고 지적했다"면서 "다음날 출근했더니 이 사건에 대한 경위서를 써야 했다"고 설명했다.

신동진 아나운서는 지난 9월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에 출연해 피구 경기를 중 배현진 앵커의 다리를 맞혔다가 인사 발령을 받은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2012년 파업 이후 외부 홍보용으로 체육대회를 개최했고 피구 경기 도중 앞에 있던 배 앵커의 다리를 맞혔다"며 "그런데 일주일 후 주조정실의 MD로 아무런 통보 없이 인사 발령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배현진 앵커는 13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 김장겸 MBC 사장 해임 소식을 직접 전해 화제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