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살이라는 아까운 나이로 세상을 떠난 배우 고(故) 김주혁의 사고원인이 끝내 밝혀지지 않았다.

사망에 이른 직접적 원인이 머리뼈 부상(골절)이지만 추돌 뒤 차량을 통제치 못하고 아파트 계단으로 떨어지게 만든 까닭이 무엇인지 드러나지 않았다.

애초 의심했던 심근경색도, 병원 치료에 따라 복용했던 약물 영향도, 또 음주상태도 아닌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여기에 대파된 벤츠 SUV 차량에서 간신히 블랙박스를 발견했지만 사고원인을 추정하는데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았다.

14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김씨에 대한 조직 검사를 진행한 결과 "사망 원인은 1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뼈 골절 등 머리 손상으로 판단된다라는 답을 보내왔다"고 알렸다.

국과수는 "약독물 검사에서도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 등 특기할 만한 약물·독물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했다.

또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강남구 삼성동에서 자신의 차량을 몰고 가던 중 앞서가던 그랜져 승용차를 들이받은 뒤 통제력을 상실, 2차 추돌사고 뒤 우측에 있던 아파트 쪽으로 급가속한 뒤 벽을 들이받고 떨어져 숨졌다.

국과수가 김주혁 부검에 따른 정밀검사 결과 '사고원인을 알 수 없다'고 밝힘에 따라 차량 급발진 여부가 마지막 원인을 추정할 수 있지만 사고당시 영상 등을 볼 때 브레이크 등이 들어오지 않는 등 급발진에 따른 사고는 아니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