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문영의 역술가 아버지가 김국진의 사주를 풀이하면서 '백만장자'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14일 방송될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원 평창' 편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김국진과 강수지의 핑크빛 궁합을 암시하는 사주풀이가 공개된다.

특히, 이번 녹화에는 강문영의 아버지 백운산이 간식을 들고 딸 강문영과 청춘들을 깜짝 방문했다.

백운산은 따뜻한 아랫목에 청춘들과 옹기종기 모여 앉아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국진의 사주를 펼쳐봤다.

그는 "53세에 대운이 바뀌면서부터 내년엔 귀인을 만나고, 돈이 모여 백만장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예사롭지 않은 김국진의 사주 풀이를 들은 청춘들은 깜짝 놀라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김국진과 강수지의 궁합을 설명하자 청춘들은 일제히 환호해 결과에 대한 기대감과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반면 김광규는 "결혼은 아직 하면 안 된다"라는 백운산의 이야기를 듣고 서운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