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배우 故 김주혁의 사인이 약물 및 술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발표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측이 보내 온 김주혁의 조직검사 결과에 대해 "사망 원인으로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뼈 골절 등 머리 손상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또한 국과수가 실시한 약독물 검사에서도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것 이외에 알코올 및 약물 독물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동안 제기됐던 심근경색에 관련해서도 심장동맥 손상 및 혈관 이상, 염증이 없어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국과수는 부검 직후 발표했던 1차 소견에서도 심근경색이 사인이 아닌 "즉사 가능 수준의 두부 손상"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교통 사고가 났던 피해 운전자가 김주혁이 사고 이후 가슴을 운전대에 기대 채 양손으로 운전대를 감싸 쥐고 괴로워했다는 진술에 비춰봤을 때 자구력을 잃었을 정황이 있다고 국과수는 전했다.

따라서 국과수는 교통사고 이후 발생한 머리 손상 이전에 심장 및 뇌 기능 이상이 선행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부검 결과로 김주혁의 사인을 확정할 수 없어 앞으로 남은 차량 결함 검사에 귀추가 주목된다.

현재 국과수가 김주혁의 벤츠 지바겐 차량에 대해 조사 중이며 한 달여 이후 결과가 발표될 전망이다.

또한 경찰도 해당 차량에서 발견된 블랙박스 영상을 분석 중에 있으며 15일에는 도로교통공단과 함게 타이어 흔적 등을 토대로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한 자세한 분석을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오후 4시 30분경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한 아파트 인근에서 자신의 차량으로 타 승용차를 추돌하는 사고를 냈다.

이후 김주혁 차량은 아파트로 돌진해 전복되는 2차 사고를 일으켰다.

김주혁은 해당 사고 차량에서 구조된 뒤 건국대학교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이날 오후 6시 30분 쯤 사망 판정을 받았다.

고인은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에 안장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