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여행업계 1위 업체 하나투어의 한 대리점에서 고객들의 여행 경비를 횡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하나투어는 피해 고객의 여행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보상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경기도 일산에 위치한 한 하나투어 판매대리점 소장 A 씨가 고객 1000여명을 상대로 여행 경비를 가지고 잠적했다.

A씨는 고객들이 하나투어 본사로 입금해야 할 여행경비를 자신의 계좌나 판매대리점 계좌로 입금하도록 해 이를 중간에서 가로채는 수법을 사용했다.

정확한 피해 금액은 현재 추산 중이나 피해 고객이 1000여명에 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수십억 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피해를 입은 1000여명 고객의 예약 일정이나 피해 금액 등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피해 규모를 정확히 추산하는 것도 힘든 상황"이라며 "도의적으로 이번 일과 관련해 피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우선 하나투어는 비상 대응팀을 구성해 상황을 파악하는 중이다.

피해 구제를 위해 예약상품 예약사실 확인 서류, 여행경비 입금 내역 등 증빙서류를 취합하고 있다.

하나투어를 통해 예약한 사실이 확인되거나 예약금을 하나투어 법인 계좌로 보낸 고객들에게는 우선 보상한다는 방침이다.

하나투어는 전국 대리점을 통해 개별 영업하고 있다.

하나투어 본사가 여행상품을 개발해 대리점에 판매하고 고객들은 대리점을 통해 여행상품을 구매하는 시스템이다.

이 때문에 개별 사업자가 이를 악용할 경우 횡령, 사기 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대해 하나투어 관계자는 "하나투어 대리점을 이용할 경우 예금주가 하나투어 법인 계좌가 맞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하나투어는 A씨에 대해 횡령죄로 고소한 상태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A씨에 대해 체포 영장을 발부했으나 A씨는 현재 잠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