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내 기독교인이 모여사는 마을에서 예수사진 대신 시진핑 국가주석의 사진을 걸면 정부가 보조금을 준다는 사실이 전해져 논란이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4일(현지시간) 중국 공산당이 가난한 마을에 생활보조금을 내걸어 종교탄압을 자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논란이 된 지역은 장시성 포양호 주변의 위간현이다.

이 지역은 100만 명의 인구 중 11%가 평균 이하의 생활을 하는 빈곤층일 정도로 가난하고 중국내 기독교인이 가장 많이 사는 곳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공산단원들이 극빈층 집을 방문하여 기독교 관련 선전물을 보면 떼어내고 시 주석의 초상화를 보면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3월부터 이런 통제가 시작됐으며 그 결과 600여명의 주민이 기독교 관련 선전물을 떼어냈고 453명은 시 주석의 초상화를 걸어 보조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 정부는 교회에 감시 카메라까지 설치하며 종교대신 당에 대한 믿음을 강조하고 있었다.

일부 지역에서는 카메라 설치에 반대하다 수십 명이 부상을 입었고 앞서 공산당은 태풍이 와 떨어질 수 있다는 이유로 교회 밖에 설치된 모든 십자가를 제거했다.

황부진 지역 전인대 위원장 치옌은 "공산당원들이 기독교 가정들을 돌며 가난 퇴치를 위해 얼마나 노력하는지 시 주석이 주민의 행복을 위해 얼마나 관심을 갖고 있는 지를 집중 교육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이어 "지역의 많은 빈곤 가정들이 병 때문에 예수를 믿고 있다"며 "병은 물리적인 것이니 그들을 도울 수 있는 것은 당이고 시진핑 주석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