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장 7건… 피해자 1000명 추정 / 경찰 “피해 금액 수십억 달할 듯”약 1000명의 피해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하나투어 횡령사건’의 용의자인 판매대리점 대표에 대한 체포 영장이 발부됐다.

경찰과 하나투어 측은 이번 사건 피해액이 수십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하나투어의 한 판매대리점 대표 A씨에 대한 고소장이 총 7건 접수돼 지난 9일 횡령 혐의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애초 경찰에 자진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가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하나투어 측에 따르면 A씨는 경기도 파주와 일산 지역에서 하나투어 판매대리점을 각각 1곳씩 운영했다.

A씨는 하나투어 본사로 입금해야 할 피해자들의 여행경비를 자신의 개인 계좌나 판매대리점 계좌로 입금받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파주경찰서에 접수된 사건(7건)의 피해 금액은 약 8000만원으로 추산됐다.

그러나 하나투어 측에서 파악한 피해자가 1000명에 달하는 만큼 총 피해 금액은 수십억원에 이를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하나투어는 일산 판매대리점에서 여행경비 횡령사건이 발생했다고 통보하고 사고 접수 번호를 안내했다.

피해가 드러나면서 관한 경찰서인 일산동부경찰서를 직접 찾아 상담하는 소비자들도 잇따르고 있다.

파주경찰서 관계자는 "지난 7일 처음으로 피해자 측 고소장을 접수한 이후 피해자가 늘고 있다"면서 "다른 지역 경찰서에서 접수된 사건도 파주경찰서로 이관되는 대로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