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주 “주방 진입 제지에 폭언·욕설” / 가맹사업법 위반 등 혐의 고소장 / 업체 “격려차원 방문… 막말 안해”치킨 프랜차이즈 제네시스 BBQ그룹의 윤홍근 회장이 가맹점 직원에게 폭언과 욕설 등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BBQ 본사 측은 부인하고 있지만 가맹점주는 소송을 제기했다.

14일 BBQ 본사와 해당 가맹점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5월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BBQ 봉은사역점을 찾았다.

해당 가맹점주인 김인화씨는 "윤 회장이 2층에 있는 주방에 들어서자 주방 직원들이 ‘들어오면 안 된다’며 제지했고, 윤 회장은 곧바로 ‘너 내가 누군지 알아’라고 소리쳤다"고 말했다.

김씨는 "직원들이 또 한 번 제지하자 윤 회장은 ‘이



○ 봐라. 이



○ 해고해’라고 했다"며 "주방 직원이 ‘제대로 된 물건이나 납품하라’고 요구하자 윤 회장이 ‘너 교육받았어. 이 매장 폐점시켜버려’라고 말하고 나갔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손님이 붐비는 점심시간에 사전 고지 없이 갑자기 주방에 들어서자 직원들이 제지한 것"이라며 "본사가 유통기한 5일 이내의 닭을 납품하지 않겠다더니 오픈 첫날부터 유통기한을 이틀 남긴 닭이 들어왔다"며 "그래서 본사에 물건 관련 컴플레인을 많이 하던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최근 매장 문을 닫은 김씨는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윤 회장과 임원진 4명, 본사를 상대로 가맹사업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대해 BBQ 측은 "윤 회장이 격려 차원에서 방문한 것은 맞지만 막말이나 폭언을 한 적은 없었다"며 "가맹점에 방문하면 주방을 둘러보는 게 일반적인데 당시 해당 매장 직원들이 완강히 제지해 놀란 윤 회장이 ‘이 사람 봐’ ‘교육받았느냐’고 물어본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본사가 보복 조치로 해당 가맹점에 나쁜 제품을 의도적으로 공급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지난 4월 물류회사 교체 과정에서 시스템이 잠시 불안정해 운송에 차질이 있었다"며 "보복 조치는 있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