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김용학 기자] 한국 월드컵축구대표팀의 송홍민이 14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평가전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낸 구자철을 격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