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새롭게 선출된 유승민 대표 및 잔류한 바른정당 의원들을 강하게 견제하는 모습이다.

홍 대표는 14일 새롭게 대표로 선출된 유 대표가 인사차 예방을 요청했으나 거부했고 자신의 SNS를 통해 바른정당을 격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선 이처럼 홍 대표가 유 대표 및 바른정당을 거부하는 속내에 주목한다.

일각에선 홍 대표의 이러한 행보가 바른정당을 흔들기 위함이라는 분석을 내놓는다.

유 대표 취임 첫 날이었던 이날 홍 대표와 유 대표 간에 거센 신경전이 벌어졌다.

보통 신임 대표가 선출되면 의례적으로 다른 정당의 지도부를 예방하는 데 홍 대표가 유 대표의 예방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두 사람 사이엔 거친 말도 오갔다.

홍 대표는 "바른정당은 배신자 집단이지 정당이 아니기 때문에 예방을 거절한다"며 예방 거절 이유를 밝혔고 유 대표는 "예의차 예방한다는 것을 거부하는 졸렬한 작태를 보고 실망했다"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바른정당을 직접 겨냥하기도 했다.

그는 "잔류 배신자 집단에서 소위 말로만 개혁 소장파니 운운하는 사람들의 면면을 보면 그들은 정책으로 개혁을 이루어 낸 것은 하나도 없고 입으로만 개혁으로 포장해 국민들을 현혹하고 오로지 당내 흠집내는 것만 개혁인양 처신해 오히려 반대 진영에 영합하는 정치로 커왔다"라며 "더 이상 그들과 같이 하는 것은 당내 분란만 키우는 것이기 때문에 이제 문을 닫고 그들의 실체를 국민들이 투표로 심판하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일갈했다.

바른정당을 노골적으로 비판하면서 '문을 닫겠다'며 추후 복당을 받지 않겠다는 뜻까지 시사한 것이었다.

이는 지금 당장은 아니더라도 끝내는 '보수대통합'을 목표로 하는 바른정당에게는 '청천벽력'같은 말일 수 있다.

그러나 정치권에선 홍 대표가 이런 점을 노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홍 대표가 유 대표와의 만남을 거부하고 '문을 닫겠다'는 발언 등을 통해 바른정당을 인정하지 않는 태도로 '바른정당 흔들기'에 들어갔다는 것.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와의 통화에서 "일종의 압박"이라며 "홍 대표는 바른정당을 인정하지 않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황 정치평론가는 '문을 닫는다'는 표현과 관련해선 "바른정당을 압박하고 흔드는 것이다"라며 "'당대당 통합은 없고 투항해서 돌아오라'는 메시지를 바른정당에 던지고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견해를 밝혔다.

신율 명지대 교수도 역시 통화에서 "'문을 닫는다'는 표현이 진짜 복당이 받지 않겠다는 표현이라기보다는 '무릎 꿇고 한국당으로 들어와라'는 의미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