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소 운동을 활기차게 하더라도 운동 직후 무엇을 먹는가에 따라 운동이 주는 효과가 크게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미시간 대학교 연구팀은 28~30세 건강한 남성 9명에게 운동 뒤에 먹는 음식의 칼로리 및 영양 성분을 각각 다르게 짠 4개의 프로그램을 따라 하도록 하고, 각 경우에 따라 이들의 인슐린 민감성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살폈다.

프로그램은 △운동 안 하고 하루 권장 칼로리만큼 먹기 △90분 유산소 운동과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이 골고루 든 음식을 소비 칼로리만큼 먹기 △90분 운동 뒤 소비 칼로리만큼 먹되 탄수화물만 200g 줄이기 △90분 운동 뒤 칼로리는 3분의 1 낮지만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 먹기 등 4가지였다.

유산소 운동은 트레드밀(러닝머신)과 자전거 타기였다.

실험 결과 운동을 한 세 프로그램 모두 인슐린 민감성은 높아졌다.

특히 탄수화물 섭취를 줄인 경우에 인슐린 민감성은 더 높아졌다.

다만 열량을 줄였지만 탄수화물을 늘린 경우는 소비한 칼로리만큼 먹는 경우와 비교해 인슐린 민감성이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았다.

인슐린 민감성은 몸이 인슐린에 얼마나 예민하게 반응하는지 나타내는 것. 인슐린 민감성이 높으면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민감성이 낮으면 후천성 당뇨 및 심장병 같은 만성 질환 위험이 증가한다.

일반적으로 운동을 하면 인슐린 민감성이 높아진다.

연구팀은 운동을 하면 안하는 것에 비해 신진대사가 촉진되지만, 운동 직후에 뭘 먹느냐가 운동 효과를 결정짓는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특히 탄수화물이 많이 든 음식은 상대적으로 적게 먹더라도 운동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것이다.

연구팀은 "운동 직후에는 특히 섭취 열량을 줄이지 않고도 탄수화물이 적게 든 음식을 먹는 것만으로도 운동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저널 오브 어플라이드 피지올로지(Journal of Applied Physiology)'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