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상미(맨 처음 사진 오른쪽)가 첫눈에 반한 남편 임재현 씨(두번째 사진)를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

남상미는 지난 14일 방송된 tvN '집밥 백선생3'에서 양평에 위치한 자택으로 백종원과 배우 이규한, 개그맨 양세형, 가수 윤두준을 초대했다.

특히 남상미는 남편과 결혼스토리를 공개했다.

남상미는 "친한 언니네 놀러 갔다가 만났는데 첫눈에 반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첫 모습이 건강했다.보통 집에 초대를 받으면 향초나 와인을 사 오는데 귤 한 박스를 사갖고 왔다.그때 ‘마인드가 건강한 사람이다’ 싶었다"고 남편에게 반한 면모를 밝혔다.

카메라 앞에 모습을 공개한 남상미의 남편은 "(남상미가) 예전에는 요리를 못 했는데 ’집밥 백선생’ 출연한 후 늘었다.그 전엔 아예 못하는 수준이었다.이제는 아주 잘한다 "고 좋아했다.

남상미는 다툰 얘기를 해달라는 질문에 "방송 촬영하기 전에 화분을 많이 샀다.그랬더니 '너무 많은 거 아니냐'며 뭐라고 하더라. 더 사려고 하다가 못 샀다"고 말했다.

이러한 소소한 일화에 멤버들은 "둘은 싸울 일이 없겠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