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기 전 국가정보원장(70)에게도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5일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이 전 국정원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과 뇌물공여, 업무상횡령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알렸다.

전날 검찰은 박근혜 정부 초대 국정원장이었던 남재준, 마지막이자 3번째 국정원장을 지낸 이병호 전 원장을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로써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장을 지낸 3명 모두 영장심사를 받는 처지로 전락했다.

이병기 전 원장은 2014년 7월~2015년 3월 국정원장으로 재직하면서 특활비 상납을 재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남재준 전 원장(73) 시절 청와대에 상납한 월 5000만원의 특활비가 후임인 이병기 원장때 1억원으로 두배 오른 것으로 파악했다.

지난 13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를 받던 이 전 원장은 14일 오전 3시 긴급체포됐다.

박 정부시절 국정원장 모두를 사법처리 대상으로 확정한 검찰은 특활비 최종 종착점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 준비에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