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부부가 세상을 먼저 떠난 아들을 그리워하다가 아들이 묻힌 인근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고 말았다.

15일 충북 옥천경찰서는 지난달 23일 옥천의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청각장애 5급인 A(74)씨와 지적장애 3급인 B(57)씨 부부가 '음독자살'한 것으로 최종 결론 내렸다.

A씨 부부는 지난달 20일 나란히 집을 나선 뒤 소식이 끊겼다가 사흘 후인 23일 거주지 뒷산 잔디 위에 나란히 누워 잠이 든 듯한 모습으로 발견됐다.

이들이 숨을 거둔 곳은 아들의 유골을 수목장 한 곳에서 100m 남짓 떨어진 지점이다.

현장에는 이들이 먹다 남긴 것으로 보이는 음료수병이 발견됐을 뿐, 죽음과 연결지을 만한 단서는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시신 부검과 음료수병 성분 조사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국과수는 A씨 부부와 음료수병 모두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는 감정 결과를 통보했다.

슬하에 1남 3녀를 둔 부부는 딸 셋을 출가시킨 뒤 건강이 좋지 않은 아들을 돌보며 생활해 왔다.

2년 전 아들이 세상을 뜨자 낙담, 이웃과 왕래를 거의 끊다시피 하고 아들이 묻힌 뒷산을 수시로 오가며 그리움을 달래 왔다.

A씨 부부는 65세 이상 노인에게 지급되는 기초연금과 장애수당을 합쳐 25만원 남짓한 정부 지원금을 받아 어렵게 생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보다 못한 이웃들이 옥천군에 기초생활수급자 지정을 요청했지만, 딸들의 부양능력과 B씨 명의 통장에 든 약간의 돈 때문에 심사에서 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